글번호
27969

성결대 문화프레임빅데이터 연구소 컬처마이닝 과정 개발 및 실시

수정일
2022.09.06
작성자
관광개발학과
조회수
282
등록일
2022.09.06

external_image

성결대 물류전문인력양성사업단 한·일 학생 교류. /사진=성결대 제공


성결대 문화프레임빅데이터 연구소는 국토교통부와 한국통합물류협회의 공동 후원으로 컬처마이닝 과정을 실시했다고 2일 전했다.


컬처마이닝(Culture-Mining)은 빅데이터 속에서 언어/지역/성별/세대별 문화를 구성하는 문화요소를 발견해내는 것으로 문화프레임빅데이터 연구소가 독자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빅데이터 분석기술이다.

이번 컬처마이닝 과정(Culture-Mining Course, CMC)의 실시는 지난 7월 일본의 오사카관광대와 성결대 간의 업무협약의 일환이기도 한데, 8월 22일부터 31일까지 오사카관광대 학생들과 성결대 학생들이 메타버스 공간과 경기도, 서울시, 부산시를 넘나들며 다양한 한국과 일본의 차별화된 문화요소를 발굴했다. 컬처마이닝의 결과물은 8월 31일 성결대 학술정보관에서 실시된 오프라인 수료식에서 한국과 일본의 학생들이 협업하여 발표했다.

수료식에 참석한 성결대 김상식 총장은 "이번 단기 컬처마이닝 과정은 2학기 수업에 연계되고, 동계 방학중에는 반대로 우리 대학 학생들이 오사카관광대로 파견되어 컬처마이닝 활동을 지속할 것이다."며 "시간과 공간, 언어와 국경을 초월한 온/오프 병행수업의 혁신적인 교육모델로 자리잡힐 것이다."고 밝혔다.


출처- 성결대 문화프레임빅데이터 연구소 컬처마이닝 과정 개발 및 실시 - 베리타스알파 (veritas-a.com)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